SK텔레콤이 중국 최대 이동통신업체인 차이나유니콤과 공동으로 현지에 CDMA(부호분할다중접속) 분야 전문 합자회사 설립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4일 베이징에서 표문수 사장,차이나유니콤의 양시엔주(楊賢足)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CDMA 분야 기술개발 및 신규사업에서 양사가 공동 협력키로 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SK텔레콤은 차이나유니콤의 CDMA 시스템(2세대) 상용망 구축은 물론 2세대망이 CDMA2000-1X 시스템(2.5세대)으로 원만하게 업그레이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키로 했다.

또 무선데이터 등 CDMA 분야 신규사업을 추진하고 부가서비스를 개발하는 데도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이번 협의서를 통해 차이나유니콤의 CDMA망 건설과 운영분야의 컨설팅 및 협력업무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 공동 실무그룹을 구성,인력 교류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의서 체결에 이어 올해안으로 중국에서 CDMA 서비스를 운영할 합자회사 설립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중국은 통신망 건설에 외국회사의 직접참여를 금지하고 있지만 합자형태는 가능하다"며 "장기적으로 현지에서 안정적인 사업을 벌이기 위해 차이나유니콤과 합자회사 설립을 계획중"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CDMA망 건설이 끝나는대로 합자회사 설립을 위한 양사간 실무팀을 마련,합자비율 등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할 방침이다.

표문수 사장은 "중국 통신업체가 해외업체로는 처음 SK텔레콤과 CDMA 관련 협력관계를 맺게 된 것은 우리의 기술력을 인정한 결과"라며 "차이나유니콤이 올해 1천만 가입자 용량의 네트워크를 갖추게 될 경우 그동안의 CDMA 운영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중국 통신시장 점유율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SK텔레콤과 차이나유니콤은 지난 99년 6월 양사의 회장 면담을 통해 상호협력에 합의했으며 작년 2월에 포괄적 상호협력 협의서를 교환하고 9월에는 국제로밍계약을 맺었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