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초고속 무선인터넷이 가능한 CDMA2000 단말기 새모델을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내놓은 모델은 2개로 두께와 무게에서 지금까지 나온 폴더형 휴대폰으로는 가장 얇고 가볍다고 삼성은 설명했다.

듀얼 폴더인 SCH-X120은 두께 14㎜,무게 65g으로 대형 LCD(액정화면)를 통해 단문 메시지(SMS) 내용을 확인할 수 있으며 발신자 번호표시 기능이 적용돼 폴더를 열지 않고도 발신자의 신상확인이 가능하다.

싱글 폴더인 SCH-X110은 두께 13㎜,무게 64g으로 세계에서 가장 얇은 폴더형휴대폰이다.

가격은 50만원대이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