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웰컴 프뢰벨 존슨앤드존슨 후디스 에비앙 씨밀락 쇼콜라 등 대형 오프라인 유아브랜드들이 참여하는 육아전문 포털사이트가 나왔다.

유아전문 출판사인 한국프뢰벨의 자회사인 베이비웰컴은 최근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연계된 통합e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하고 육아전문사이트(www.babywel.com)를 개설했다고 20일 밝혔다.

25~35세의 기혼 여성과 남성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베이비웰컴은 임산부 및 0~4세의 영.유아 발달시기에 따라 87단계로 세분화된 고급콘텐츠를 제공한다.

또 "콘텐츠/전자상거래(EC)연동"시스템을 도입,회원이 현재 이용하는 정보와 관련있는 상품들을 자동으로 분류해 연결해준다.

이 사이트의 특징은 한국프뢰벨 한국존슨앤드존슨 일동제약(후디스) 에비앙 씨밀락 쇼콜라 등 대형 브랜드들과 제휴,오프라인기반을 강화하는 동시에 이들 기업에 독특한 방문판매유통망과 수익창출이 가능한 온라인마케팅채널을 제공하는 점이라고 베이비웰컴측은 설명했다.

제휴사들은 사이트내에 구축된 "브랜드 페이지"를 통해 커뮤니케이션 고객관리및 마케팅 채널을 확보하고 회원들은 믿을 수 있는 유아브랜드들을 한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베이비웰컴은 전국 주요 도시에 20여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열어 회원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하고 지역병원과 사설 교육기관을 네트워크로 연결하는 전문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베이비웰컴 서준 본부장은 "지난 23년간 프뢰벨을 통해 축적해온 유통 및 마케팅 노하우와 인터넷 모델을 결합,인터넷환경을 맞아 급성장하고 있는 유아시장에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송태형 기자 toughl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