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블록처럼 조립만 하면 원하는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 응용 소프트웨어가 나왔다.

세일미디어(대표 최세일·www.seilm.co.kr)는 20일 사용자가 복잡한 프로그램 언어를 다룰 줄 몰라도 순서에 따라 각각의 부품성 소프트웨어 블록(컴포넌트)을 맞춰 홈페이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도록 ''웹 케이스 툴(Web Case Tool)''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웹 케이스 툴에 대한 특허출원을 냈다.

컴포넌트들은 초보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그림 형태로 돼 있다.

(062)956-6262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