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전문 벤처기업인 디비코(대표 고우성)는 각종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컴퓨터 화면으로 시청함은 물론 프로그램 내용을 PC 하드디스크에 저장할 수 있게 해주는 새로운 개념의 TV수신카드 ''스마트TV''를 개발하고 오는 14일부터 시판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장치는 TV 프로그램을 마그네틱테이프에 녹화하는 VCR와 달리 하드디스크에 저장할뿐 아니라 원격조정을 통해서도 녹화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02)527-3163

김광현 기자 kh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