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I(컴퓨터통신통합) 개발회사인 글로벌시스템(대표 김영상)은 인터넷을 이용한 화상전화를 하면서 PC에 있는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iC@ll''을 개발, 인터넷을 통해 무료로 배포한다고 8일 밝혔다.

''iC@ll''은 글로벌시스템의 서버에 접속한 모든 회원들이 인터넷을 통해 무료 화상전화를 할 수 있으며 서로가 갖고 있는 정보를 공유해 공동작업을 할 수 있다.

''iC@ll''을 이용하려면 글로벌시스템의 홈페이지(www.globalsys.co.kr)에서 회원에 가입한 후 해당 프로그램을 내려받으면 된다.

김태완 기자 tw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