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링크(대표 박찬흠)는 기존 광다중화장비에 비해 제품의 크기와 가격을 절반으로 줄이고 시스템 성능은 향상시킨 동기식 고집적 광다중화장비인 ''Wel+7300W''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제품은 초고속통신망에서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T1/E1급 신호를 다중화해 51.84Mbps의 광신호로 40㎞까지 전송할 수 있는 초고속 가입자망 장비다.

유·무선통신 서비스 사업자와 인터넷서비스제공사업자 모두에게 유용하다.

기능별로 분리할 수 있는 모듈방식이어서 특정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해당부분만 교체하면 된다.

따라서 복구가 간편하고 경제적이다.

송수신 광선로가 분리된 기존 방식은 물론 광모듈의 교체만으로 송수신을 하나의 광선로에서 처리하는 파장분할다중송신(WDM)방식을 지원하므로 광선로를 절반으로 줄일 수 있고 장비증설도 쉽게 할 수 있다.

(02)6244-6000

장경영 기자 longr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