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는 금리 주가 환율 등의 변화로 인한 투자자산의 각종 리스크를 예측해 주고 대응 시나리오를 실시간으로 마련해 주는 선진형 자산리스크관리시스템(ARM.Asset Risk Management)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용에 들어간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ARM 시스템은 시장리스크관리에 우선 적용되고 내년중 신용리스크관리에도 확대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웹 형식으로 개발돼 클릭 한번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며 "내년중 보험사 고유 리스크관리와 자산부채종합관리를 포함한 통합리스크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