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기업간 전자상거래(B2B) 기반확충을 위한 예산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기획예산처는 16일 "최근 전자상거래의 중심이 기업.고객간 전자상거래(B2C)에서 B2B로 이전함에 따라 이 분야 기반구축에 지원예산을 늘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부처별 전자상거래 예산요구내역은 B2B 기반구축에 2백66억원, 전자상거래 확산 3백44억원, 전자상거래 기술개발 1백억원 등 모두 7백71억원이다.

이 예산은 주로 산업자원부에서 요청한 것으로 올해 예산의 5배나 된다.

정부는 특히 전자 조선 등 현재 9개 업종에서 진행중인 B2B 전자상거래 모델개발사업을 내년부터 석유 가스 화학 등 20개 업종으로 확대키로 했다.

또 개별기업으로서는 독자개발이 어려운 전자상거래 기술개발에 연구개발(R&D) 자금지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전자화폐 개발, 정보의 보호.인증 기술, 인터넷을 통한 문서처리 및 교환에 필요한 범용 컴퓨터언어 개발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전자상거래 인프라 구축을 위해 2010년까지 구축예정이었던 초고속정보통신망을 2005년에 조기완공할 수 있도록 요구예산의 상당액을 반영해줄 계획이다.

기획예산처 관계자는 "정보통신부가 초고속정보통신망 구축을 위해 요청한 내년 예산은 1천3백억원 규모"라며 "1천1백억원 가량이 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전자상거래 조기정착을 위해서 지역간 정보화격차 해소가 시급하다고 보고 지방중소기업에 대한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앤더슨컨설팅의 분석에 따르면 전자상거래는 올해 3천3백억원 규모에서 내년 8천2백억원, 2002년 1조7천억원 규모로 급증하며 특히 B2B가 기하급수로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B2B 기반이 확충되면 구매비용절감, 재고관리, 물류체계의 효율성제고 등으로 산업경쟁력이 높아지고 거래처 선택범위가 글로벌화돼 기업간 경쟁이 촉진된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