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콤은 한국어에 능통하지 못한 국내 거주 외국인을 위해 영어로 인터넷을 통해 전화및 인터넷 서비스 요금내역을 알려주는 "영문 요금조회 서비스"를 25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서비스 이용요금 상세내역을 알지 못한 채 요금을 냈던 15만여명의 외국인들이 청구된 요금내역을 정확히 파악할수 있게됐다.

먼저 이 서비스는 데이콤 국제.시외전화및 부가서비스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천리안 보라넷등 인터넷 서비스로 확대,적용될 예정이다.

데이콤의 "외국인고객서비스센터"(foreign.telecity.co.kr)에 접속, 회원으로 가입하면 무료로 이용할수 있다.

< 김철수 기자 kcsoo@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