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증권정보 제공업체 팍스넷(www.paxnet.co.kr)은 일본의 미디어기업인 임프레스에 1백30만달러(약14억7천만원)규모의 온라인 증권정보 솔루션을 수출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임프레스에 제공되는 솔루션은 팍스넷과 같은 증권사이트 구축을 위한 종합적 프로그램과 팍스차트,하이팍스,팍스포트폴리오,시스템트레이딩시그널 등과 같은 응용프로그램 소프트웨어 등이다.

임프레스는 약 2개월에 걸쳐 사이트를 구축,오는 10월에 현지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팍스넷은 앞으로 자사가 개발하는 프로그램도 추가로 임프레스에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팍스넷은 솔루션 수출과 함께 임프레스로부터 액면가(5백원)의 90배인 주당 4만5천원에 총 1억엔(10억5천만원)을 투자받기로 했다.

임프레스는 정보통신 관련 전문단행본,정기간행물을 발행하며 10여개의 관련 웹사이트를 운영하는 일본 미디어기업으로 청소년과 20~30대 청년층이 주고객이다.

< 송대섭 기자 dssong@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