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앤앰커뮤니케이션(대표 김현배)은 미국계 투자회사인 올림퍼스캐피탈(대표 이하욱)로부터 1억달러를 투자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씨앤앰커뮤니케이션은 수도권내 10개 종합유선방송국(SO)을 거느린 케이블TV 분야의 첫번째 지주회사로 총가입자가 55만여명에 달한다.

현재 케이블TV를 비롯해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콘텐츠 사업 등을 벌이고 있다.

이 회사는 이번에 투자받은 자금을 디지털 케이블TV 네트워크 구축,셋톱박스 보급 및 쌍방향 서비스 개발 등 신규사업에 집중적으로 쏟아부을 계획이다.

(02)550-7327

< 정한영 기자 chy@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