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리서치 전문업체인 밀레니엄테크마(대표 강승일)는 통계조사 과정을 자동화한 인터넷 기반의 리서치 시스템에 대해 비즈니스모델(BM)특허를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에서 우선심사를 거친 인터넷 BM특허 가운데 권리등록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회사가 개발한 리서치 시스템은 인터넷을 통해 설문지 작성으로부터 응답,통계 분석,리포트 작성,경품 지급 등에 이르는 리서치의 전과정을 자동 처리하는 신개념의 온라인 분석프로그램(Web OLAP)이다.

특히 SPSS,SAS 등 기존의 통계분석 프로그램을 별도로 설치하지 않아도 고급 통계분석과 리포트 작성작업 등을 실시간으로 수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인터넷 리서치는 네티즌의 응답결과를 SPSS 등의 통계 패키지로 분석해 조사보고서를 작성하고 있다.

이 회사의 리서치 시스템은 통계조사에 사용되는 질문항목을 DB로 구축,조사의뢰자가 필요한 항목을 클릭하면 곧바로 질문지를 만들어낸다.

응답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설문내용에 동영상 노래 등 멀티미디어 보조자료를 첨부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지능형 에이전트 기술도 갖추고 있다.

정형화된 통계분석기법을 내장한 에이전트는 설문항목별로 나이 직업 지역 성별 등 의뢰자가 요구한 변수에 따라 다양한 도표와 그래프 형태로 분석결과를 보여준다.

밀레니엄테크마는 특허 등록을 계기로 이달부터 리서치 전문 웹사이트인 아하넷(www.ahanet.co.kr)을 통해 본격적인 조사대행 서비스를 시작한다.

최근 LG애드 등 국내 대형 광고대행사들과 잇달아 리서치 대행계약도 체결하는 등 전략적 제휴도 확대하고 있다.

밀레니엄테크마의 문상헌 리서치 담당이사는 "조사의뢰자가 통계 전문가의 도움없이 손쉽게 시장과 소비자에 대한 조사를 실시할 수 있게 됐다"며 "신뢰성 있는 마케팅 및 경영 전략수립의 기초 자료를 저렴한 비용으로 단기간에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최근 미국 일본 유럽 호주 중국 등 5개 지역에 국제 특허를 출원하고 해외 진출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미국의 세계적인 인터넷 리서치 전문업체와 전략적 제휴 및 투자유치협상을 벌이고 있다.

(02)3453-4445

< 정한영 기자 chy@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