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수닷컴(대표 이의범)이 인터넷 경매서비스(www.garosuauction.co.kr)를 시작한다.

이 회사는 생활정보신문에서 다루는 중고 생활용품과 자동차 등을 비롯 다양한 신상품을 대상으로한 인터넷경매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가로수닷컴은 생활정보신문에 경매물품을 게재하는 등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경매 정보를 제공한다.

경매는 신상품의 경우 회사가 중개해 낙찰자에게 결제 확인후 배송해 주지만,중고상품은 중개만 할 뿐 생활정보신문 직거래와 마찬가지로 개인들이 직접 만나 물건 확인후 대금결제를 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가로수닷컴은 앞으로 대상품목을 부동산뿐 아니라 구인.구직 등 생활정보신문 아이템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 회사 이경호 이사는 "기획 품목을 낙찰받을 경우 가로수닷컴 자체 배송망으로 수도권과 대전 청주 지역에서 1시간 혹은 원하는 시간 내에 배송받을 수 있다"며 "앞으로는 중고품 직거래자들을 대상으로 휴대폰을 통한 지리정보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완 기자 tw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