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운영체제(OS)용 국산 소프트웨어(SW) 개발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국내의 대표적인 소프트웨어업체들이 리눅스 보급 확산을 위해 공동으로 설립한 리눅스 전문업체 앨릭스가 해체될 위기에 빠진데 따른 것이다.

앨릭스 해체설에 대해 업계에서는 "리눅스 시장이 본격적으로 꽃피기 시작한 상황에서 앨릭스같은 핵심적인 리눅스업체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는 사실이 매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앨릭스는 안철수컴퓨터바이러스연구소 나모인터랙티브 코난테크놀로지 파로스 모코코 리눅스원 등 6개 업체가 국내 리눅스 시장을 이끌어 가기 위해 지난해 12월 설립한 리눅스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회사.지난 3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2000'' 발표를 하루 앞두고 ''앨릭스리눅스6.2''베타판을 내놓아 큰 기대를 모았다.

<>해체설의 배경=앨릭스가 해체 위기를 맞은 것은 참여업체들간의 불협화음에서 비롯됐다.

참여 업체들은 리눅스 SW 개발에 필요한 인력을 앨릭스에 파견하기로 했으나 리눅스원은 이를 계속 미뤄왔다.

이에 앨릭스는 리눅스원에 대해 지분을 액면가에 넘겨주고 이 연합체에서 빠져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리눅스원은 "주주들이 장외시장에서 더 높은 가격을 받고 팔 수 있는데 액면가에 넘길 수 없다고 주장한다"며 앨릭스측에 주식 매입 가격을 높여줄 것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서로의 갈등이 커져 "차라리 앨릭스를 청산하자"는 얘기까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리눅스원 관계자는 "핵심 개발자가 회사를 그만둬 인력을 파견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주식 매각 가격에 대해 "주주들의 입장을 고려할 수 밖에 없어 높은 가격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안연구소의 독자 노선=앨릭스가 삐걱거리기 시작하자 앨릭스의 핵심 멤버인 안철수컴퓨터바이러스연구소는 최근 아델리눅스를 설립,리눅스 사업을 독자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안연구소는 앨릭스 참여업체들을 아델리눅스로 끌어모으기 위한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들은 앨릭스 참여업체들 가운데 리눅스원을 제외한 나머지 회사들이 아델리눅스에 참여하게 되면 앨릭스의 해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있다.

김경근 기자 choice@ 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