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게임 및 플랫폼 개발사 ㈜모빌팩토리(대표 배영진, www.mobilfactory.co.kr)는 5월 1일 첫 개발작인 퍼즐게임 '콰이러펑펑펑(快乐碰碰碰)'을 중국 파트너사인 모요 게임즈(MOYOGames)와 함께 중국 내 주요 안드로이드 마켓에 출시하고, 5월내 iOS 버전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모빌팩토리, '콰이러펑펑펑'으로 중국 시장 공략

모빌팩토리는 지난해 11월 넥슨 출신의 게임 전문가들이 창립한 모바일 게임 및 플랫폼 개발 전문 회사로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의 사업 경험과 개발력을 보유한 핵심인력들로 구성되어 모바일 게임 업계의 다크호스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모빌팩토리의 첫 개발작인 '콰이러펑펑펑'은 온라인 퍼즐게임으로 게임 내 점수순위 경쟁 및 전호번호 기반의 친구 초대 기능을 탑재한 점이 특징이다. 또한 중국의 대표적인 동물인 판다를 캐릭터로 활용했을 뿐 아니라 '즐겁게 터뜨린다'는 뜻을 현지어로 귀엽게 표현한 '콰이러펑펑펑'을 게임 타이틀명으로 설정, 중국 이용자들에게 친근감을 선사하여 이용자 저변 확대가 용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빌팩토리, '콰이러펑펑펑'으로 중국 시장 공략

모빌팩토리, '콰이러펑펑펑'으로 중국 시장 공략

특히 현지 네트워크와 비즈니스 노하우를 확보한 모요 게임즈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외자기업의 독자적 진출이 어려운 중국 게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현지화 서비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안드로이드 플랫폼에 대한 수많은 유통 채널이 운영되고 있는 중국 게임 시장의 특성에 맞게 시장 영향력이 있는 10여개의 플랫폼을 선정하여 '콰이러펑펑펑'을 우선 출시하고, 이후 iOS 버전을 선보이며 이용자 접근성을 높여나간다는 전략이다.

모빌팩토리, '콰이러펑펑펑'으로 중국 시장 공략

모빌팩토리, '콰이러펑펑펑'으로 중국 시장 공략

모빌팩토리 배영진 대표는 '성장단계에 있는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은 잠재가능성이 가장 높은 반면 시장 진출이 매우 까다로웠던 만큼 중국 이용자들의 성향 파악과 다양한 유통 채널 확보가 관건이 될 것' 이라며 '이에 현지 모요 게임즈와 함께 중국 현지에 적합한 밀착형 비즈니스를 전개하여 국산 게임의 저력을 선보일 것이다' 고 말했다.

한편, 모빌팩토리는 NHN(게임부문 대표 이은상)과 지분투자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NHN이 운용하고 있는 NHN &Start'펀드를 통해 일반적인 자금 투자를 넘어 안정적인 기업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법률, 회계, 세무 등의 경영서비스를 지원받는다.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개발중인 모빌팩토리는 이번 지분 투자 계약에 힘입어 올 하반기 일본과 동남아 시장에도 게임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한경닷컴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naver.com


에이콩, '로드 오브 더 로드' 일본 출시
중국 최대 모바일컨퍼런스 'CocoaChina' 팡파르
중국 모바일게임, 3년안 30% 큐큐가 잡는다
[화보] 중국 모바일 알고 싶다고! 'CocoaChina'
[단독] 텐센트'위챗' 게임 1호는 한국짝퉁?

게임톡(http://www.gameto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