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테슬라' 니콜라, 사기 의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