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 주민 갑질에 극단적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