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특수' 쿠팡의 딜레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