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클럽' 꿈을 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