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은 살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