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중 前회장 타계…비운의 개척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