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상승장서 한국만 '왕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