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폐 위기' 몰린 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