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구심 커지는 공유경제 기업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