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성장 사다리'가 끊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