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자산으로 '뭉칫돈'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