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쇼크' 후폭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