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금융시장 덮친 'R의 공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