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지지율' 발언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