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 효과' 그친 맞춤형 일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