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등록금' 11년, 위기의 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