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고시 54년 만에 역사 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