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사상 최초 추경 시정 연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