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미국서 제2 도약 '첫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