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떨군 '간판 매니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