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춰선 한국호, 이대로 주저앉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