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부추기는 '낡은 노동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