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모범국' 파나마의 교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