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경제 덮친 '대기업발 불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