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한파' 극복한 중견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