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강조한 박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