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행강제금 판결' 받은 과격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