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거품' 부르는 유통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