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한·일 상생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