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달러 파고 넘은 미국 IT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