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 막는 '추첨공화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