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성장동력, ICT 융합에 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