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증권, 새 주인 찾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