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문화의 향기'에 빠지다